컨텐츠상세보기

딜쿠샤, 경성 살던 서양인의 옛집 (커버이미지)
딜쿠샤, 경성 살던 서양인의 옛집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최지혜 지음 
  • 출판사혜화1117 
  • 출판일2021-04-08 
  • 등록일2021-11-24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148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서울 종로구 행촌동 1-88번지에는 약 100여 년 전부터 자리를 지켜온 서양식 붉은 벽돌집이 있다. 이 집에는 이름이 있다. 산스크리트 어로 ‘기쁜 마음의 궁전’이라는 뜻의 딜쿠샤가 이 집을 부르는 이름이다. 오래전부터 서울의 오래된 골목길을 답사하는 이들 사이에 이미 유명세를 얻은 이 집에 얽힌 이야기는 매우 남다르다.

이 집을 짓고 살았던 이는 미국인 앨버트 테일러 가족이다. 앨버트 테일러는 일찍부터 조선에 머물며 활동한 사업가이자 3?1운동과 독립선언문, 일제의 제암리 학살 사건을 알린 해외통신원이었다. 그가 일제의 눈을 피해 미국 AP통신사에 타전한 기사로 우리나라 독립의 의지가 세계에 알려질 수 있었다.
집주인의 사연으로 유명해지기도 했지만 이 집은 집 그 자체로도 눈여겨볼 만하다. 우리나라 근대 건축의 시발점에 선 중요한 건물 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저자소개

옛 건물 복원 대상은 '건축물'이 전부가 아니다. 실내 재현 또한 중요하다. 건축물이 다 못 전하는 그 시대 일상이 한결 가깝게 다가오기 때문이다. 덕수궁 석조전, 워싱턴 D.C.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등 시작한 지 얼마 안 된 국내 근대 건물 실내 재현 현장에는 줄곧 최지혜라는 이름이 있다. 국내에서 거의 찾아보기 어려운 근대 건축 실내 재현 전문가인 그는 런던 소더비 인스티튜트 Sotheby's Institute에서 장식미술 전공으로 디플로마와 석사 과정을 마친 뒤 국민대학교 미술학과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주요 저서와 논문으로는 『앤틱 가구 이야기』, 『영국 장식미술 기행』, 「석조전 실내장식과 가구에 관한 고찰」, 「근대 전환기 궁궐에 유입된 프랑스식 실내장식과 가구: 덕수궁 돈덕전, 창덕궁 대조전 일곽을 중심으로」, 「테일러 상회의 무역활동과 가구 - 전통가구의 변화양상을 중심으로」 등이 있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국립고궁박물관?덕수궁?창덕궁 서양식 가구와 실내 장식에 관한 자문위원을 거쳐 지금은 앤티크 연구소 '수택'의 대표이자 국민대학교 겸임교수로 활동한다.

목차

책을 펴내며
경성 살던 서양인의 옛집, 딜쿠샤 실내 재현의 전과 후

● 전사前史 ● 딜쿠샤 1923 ● 역사의 한복판 ● 경성, 문화주택 그리고 서양인의 집 ● 길잡이, 사진과 기록 ● 호박목걸이 ● 재현의 시점 ● 불행 ● 세입자 ● 희망 ● 테일러상회 ● 사람들 ● 어제의 딜쿠샤 ● 공간의 언어 ● 벽난로 ● 가문의 상징 ● 거울 ● 은제 컵 ● 벽난로 위 소품들 ● 난로 ● 화로 ● 의자들 ● 테이블과 테이블 보 ● 경매 ● 궤 ● 삼층장 ● 접이식 탁자 ● 캐비닛 ● 닛코보리 탁자 ● 주칠반 ● 자수 병풍 ● 전등 ● 램프와 램프 받침대 ● 은촛대 ● 초상화 ● 풍경화 ● 우산꽂이 ● 할아버지 시계 ● 선택과 배제 ● 종 ● 놋그릇 ● 찻주전자 ● 생강병 ● 패브릭

한줄 서평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