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소녀는 왜 다섯 살 난 동생을 죽였을까? (커버이미지)
소녀는 왜 다섯 살 난 동생을 죽였을까?
  • 평점평점점평가없음
  • 저자타냐 바이런 지음, 황금진 옮김 
  • 출판사동양북스(동양문고) 
  • 출판일2016-10-27 
  • 등록일2016-12-16 
  • 파일포맷 epub 
  • 파일크기2 M  
  • 지원기기 PC PHONE TABLET

    아이폰, 아이패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

책소개

열두 살에 다섯 살 동생을 살해한 소녀, 좋은 집안과 능력과 재능 등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거식증에 걸린 아이, 자신이 점점 미쳐가고 있다는 걸 알게 된 노인, 에이즈에 걸려 점점 죽어가는 유명 인사, 생모가 누군지, 친딸이 누군지 알게 되었지만 만남을 거부하는 모녀. 얼핏 보면 우리와 다를 바 없이 평범하지만 기이하고도 충격적인 사연을 품고 살아가는 사람들의 인생 스토리와 함께 심리 분석이 등장하는 상담 사례집이다.

영국의 임상 심리학자이자 아동 심리학자인 저자 타냐 바이런이 임상 심리학자 실습생 시절에 겪은 경험담을 바탕으로 구성했다. 저자는 정상적인 가족 신화, 모성애와 이성애 신화 등등에 물음표를 던진다. 어떤 가정 혹은 어떤 사람에게도 숨기고 싶은 치부나 비밀이 있게 마련이며 의사는 신이 아니라 환자와 똑같이 실수와 비정상투성이 사람이라는 것이다. 열다섯 살 때 임신한 마약중독자에 의해 머리를 난타당해 죽어가는 할머니를 목격한 자신의 경험담에서 출발하는 이 책은 머리말에서부터 팽팽한 몰입도와 감동을 맛볼 수 있다.

저자소개

열다섯 살 때, 임신한 마약중독자에 의해 머리를 난타당해 죽어가는 할머니를 목격한 이후 인간의 전두엽에 마음을 뺏겨버린 타냐 바이런은 현재 영국에서 가장 활발하게 활동하는 임상 심리학자이다. 그녀는 25년이 넘는 기간 동안 임상 경험을 쌓은 전문가로 특히 아동, 청소년 심리 상담 분야에 관해 영국 전역의 지방자치단체를 비롯하여 세계 여러 국가의 고문으로 활동할 정도로 능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이와 관련하여 국내 언론에도 여러 차례 소개된 바 있다. <타임스>와 <굿 하우스키핑>에 정기적으로 칼럼을 기고하고 있으며 BBC 텔레비전과 라디오 프로그램에도 출연하고 있다. BBC에서 방영하는 코미디 시리즈의 공동 시나리오 작가로도 참여한 바 있다. 임상심리사 실습생 시절의 경험담을 바탕으로 완성한 심리 상담집인 『소녀는 왜 다섯 살 난 동생을 죽였을까?』(THE SKELETON CUPBOARD)는 문학을 능가하는 비문학이라 평가받으며 영국 사회에 큰 반향을 일으켰는데 무려 2년에 가까운 기간 동안 아마존 심리 분야 1위를 고수할 정도로 독자들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정상과 비정상, 평범함과 특별함, 환자와 의사 간의 경계를 허무는 그녀의 이야기는 우리 안에 감추어진 이상 심리와 광기를 들여다보게 해주는 묘한 매력으로 종종 올리버 색스의 이야기와 비견되고 있다.

목차

prologue 할머니의 전두엽

{상담실 1} 밤마다 발작하는 남자
“네 눈엔 내가 쓰레기로 보이지?”

{상담실 2} 소녀는 왜 다섯 살 난 동생을 죽였을까?
“도대체 왜 죽고 싶은 거니? 넌 이제 겨우 열두 살이잖아”

{상담실 3} 생모를 거부하는 여자
“이 모든 것은 외로움에서 시작되었다”

{상담실 4} 홀로코스트에서 살아남은 노파
“빨리 도망가야 돼, 우릴 죽일 거야!”

{상담실 5} 모든 것을 다 갖췄지만 굶어 죽고 싶은 소녀
“전 아주 작아지고만 싶어요. 조그맣게요”

{상담실 6} 다른 행성에서 온 사람들
“난 그쪽 인생을 원해요”

epilogue 더 나은 인간이 되어가는 25년간의 여정

감사의 말

옮긴이의 말

한줄 서평

1